부동산 규제에도... 주택시장 상승 전망 우세
부동산 규제에도... 주택시장 상승 전망 우세
대전시 제외... 상승 요인 현저히 적어
  • 박진석 기자
  • 승인 2020.06.2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서구 둔산동 아파트 단지 모습(사진제공=연합뉴스)

[충남일보 박진석 기자]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와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도 불구하고 소비자와 전문가 모두 상승 가능성을 높게 점치는 분위기다.

24일 부동산114가 발표한 ‘2020년 하반기 주택 시장 전망’에 따르면 하반기 전망 설문 응답자의 49%가 집값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부동산 전문가(학계·연구원·금융기관·건설사·부동산 종사자 등)는 집값 하락 가능성이 더 낮은 것으로 판단했다.

정부가 부동산 규제를 강화했음에도 불구하고 집값 상승 추세가 꺾이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매매가격 상승에 대한 응답은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 가격 상승(43.07%)’ 답변이 대부분이었으며, 그다음으로 ‘덜 오른 지역에 대한 풍선효과 유입(27.11%)’ 응답이 높았다.

또한 서울 도심의 공급 부족 심화(10.84%), 아파트 분양시장 활성화(9.04%) 등도 주택가격 상승 요인으로 선택됐다.

한편 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 응답자의 57.69%는 ‘코로나 발 경기침체 가능성’을 답했다. 상반기에 시작된 코로나19로 국내는 물론 글로벌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로 전환됐고 부동산 같은 실물경기 침체로 연결될 것을 우려했다.

그다음 하락 요인으로는 대출 규제로 매수세 약화(13.08%), 가격 부담에 따른 거래량 부족(10.77%), 세금 부담으로 인한 매도물량 증가(9.23%) 순으로 답했다.

하반기 전세가격 전망은 상승 답변이 소비자 63.96%, 전문가 76.47% 비중을 차지하면서 압도적인 수치를 보였다.

향후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감소할 가능성이 높고, 정부가 추진하는 전월세 상한제 등의 임대차 3법, 청약 당첨을 위한 지역 의무거주기간 확대, 임대사업자에 대한 혜택 축소 등도 전세가격을 자극할 가능성이 높은 요인들로 거론된다. 전세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은 10명 중 1명(소비자 9.54%, 전문가 4.90%) 수준에 불과했다.

전세가격이 오른다고 답한 440명 중 45.68%는 매수심리 위축으로 전세 수요가 증가한다고 답했다.

서울과 수도권 집값이 상승하는 가운데, 조정대상지역과 투기과열지구 선정 등으로 대출 규제가 크게 강화되면서 실수요자도 적극적으로 내 집 마련하기가 쉽지 않은 모양새다.

또한 ‘서울 등 일부 인기 지역의 입주 물량 부족(20.45%)’ 응답도 높게 나타났다. 상반기보다 하반기 입주 물량이 줄어들 예정인 가운데, 2021년 입주 물량은 더 감소할 전망이다.

전세가격 하락 전망은 ‘과거 갭투자 영향으로 전세 매물 증가(40.68%)’한 점을 주된 이유로 선택했다.

전세를 레버리지로 활용하는 주택 매매가 전국적으로 크게 늘어나면서 자금 여력에 한계가 있는 임대인들이 월세보다는 전세 형태의 매물을 계속 쏟아낼 것으로 예상하는 분위기다.

다만 6·17대책 발표 이후 정부가 갭투자에 대한 대대적인 규제에 나서고 있어 하반기에 갭투자 발 전세 물량이 늘어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앞서 발표된 12·16대책과 6·17대책 영향으로 고가주택이 밀집된 지역과 투기과열지구에서의 상승 폭은 과거보다 둔화될 전망이지만, 한편으로는 규제가 덜한 조정대상지역과 비규제지역 중심의 풍선효과는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특히 사상 최저 금리에 따른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시장에 유입되면서 수도권 내 중저가 주택을 중심으로 한 ‘지역 간 키 맞추기’ 현상은 하반기에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대전은 현재 입구 유입이 많지 않고 투기과열지구에 지정됐으며, 경기 또한 좋지 않아 상승할 수 있는 요인이 현저히 적다고 본다"며 "투기 거품이 다 빠지고 나면 향후 거래량이 급격히 감소하고 가격 하락으로 이어지는 건 시간 문제"라고 관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