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문화재활용 교육 “안회당에서 꽃을 담다”
홍성군, 문화재활용 교육 “안회당에서 꽃을 담다”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옛 홍주목사 집무실 안회당
  • 백승균 기자
  • 승인 2020.08.0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백승균 기자] 홍성군은 청사 뒤뜰에 위치한 옛 홍주목사 집무실인 안회당이 한지공예, 다도 등 다양한 문화체험을 즐길 수 있는 휴식공간으로 재탄생했다고 7일 밝혔다.

군은 지난 2015년부터 사적 제231호인 안회당에서 문화재활용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달 말 “안회당에서 꽃을 담다”라는 새 이름으로 올해 첫 문을 열었다. 이번 프로그램은 오는 11월30일까지 운영된다. 체험비 1000원으로 한옥의 옛 정취와 작약, 금계국, 목련 등 꽃차와 더치커피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매주 ▲한지공예 ▲스칸디아모스 제작 ▲다도예절 및 인성교육 ▲연잎차 덖기, 연잎밥 만들기 등 평일부터 주말까지 다양한 문화체험을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홍성군 관계자는 “안회당이 홍성을 찾는 관광객과 인근 주민들에게 휴식을 즐길 수 있는 따뜻한 문화공간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문화재를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구상해 모든 이들이 친근하게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공간을 많이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회당 차 문화 체험은 매주 월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하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매일 운영된다. 문화체험프로그램 관련 자세한 사항은 해피맘 홍성군지회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