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소제동 철도관사촌 보존싸고 대립각 팽팽
대전소제동 철도관사촌 보존싸고 대립각 팽팽
운동본부, “관사촌은 역사문화 자산... 관광 인프라 조성 위한 예산 투입해야”
재개발 조합, “관사촌은 일제 잔재, 철거해야... 75% 이상이 재개발 지지”
  • 박진석 기자
  • 승인 2020.10.1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4구역 재개발 정비사업 조합원은 개발을, 철도관사촌 살리기 운동본부는 보존을 각각 주장하면서 간극이 좁혀지지 않을 전망이다.

[충남일보 박진석 기자] 대전 동구 소제동 철도관사촌 보존 여부가 여전히 뜨거운 감자다. 철도관사촌 살리기 운동본부는 관사촌을 보존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는 반면, 삼성4구역 재개발 정비사업 조합원은 개발을, 철도관사촌 살리기 운동본부는 보존을 각각 주장하면서 간극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대전 근대건축물을 사랑하는 모임 등은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보존을 촉구하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들은 관사촌을 철거하고 이 지역에 고층 아파트를 건설한다는 것에 대한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관사촌은 역사문화 자산으로서의 가치를 존중하고 이를 보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들은 또 대전시가 동네 골목과 골목이 주는 공간적 감응을 이해하지 못한 초보적 발상을 하고 있으며, 철도관사촌이 최근 청년 도시문화기획가 등이 갤러리와 지역역사관, 레스토랑, 카페 등을 열면서 올해만 50만명 이상의 방문객이 찾는 ‘핫플레이스’가 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어 노잼도시 대전에 소제동 철도관사촌이 전주 한옥마을이나 안동 하회마을 같은 문화 관광마을이 될 수 있다며, 관사촌에 대한 정책을 전면 수정해 후손들에게 중요한 관광 인프라로 발전 시켜 남겨줘야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현재 소제동 관사촌일대는 거주환경이나 생활환경 등이 굉장히 빈약한 상황이어서 이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이 반드시 세워져야 한다고 말한다.

이에 대해 관사촌 살리기 본부 관계자는 “노후한 주택에 거주하는 시민에 대한 개선조치에 관해서 오로지 대전시가 감성 정부, 감성 행정의 표본이 돼야한다”면서 관사촌의 보존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특히 “개발을 찬성하는 75%에는 투기꾼도 많다. 또한 아파트가 지어진다 한들 기존 거주민 중 10%만이 입주할 수 있다”며 “대전시는 예산을 투자해 도로 및 주차장 등 기본 편의시설을 확충해 지역 관광지로 발전시켜야한다”고 요구했다.

하지만 관사촌 살리기 운동본부 등이 제시한 방안에는 보존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는 반대론도 만만치 않다.

삼성4구역 재개발 정비사업 한 관계자는 “철도관사촌은 일제의 잔재로 이런 근대유산은 모두 철거해야 하는 것이 맞다”며 “75% 이상이 재개발을 지지하고 있는 것이 이곳 주민의 진짜 목소리다. 제2의 익선동을 만들 셈이냐”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4구역 재개발 정비사업은 삼성동 80-100번지 13만 2124㎡ 부지에 지하 3층~지상 29층 아파트 16개 동 1466가구와 부대시설 등을 짓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