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 발전 속도 낼까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 발전 속도 낼까
  • 우명균 기자
  • 승인 2020.10.1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포신도시 전경.
내포신도시 전경.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정주 여건이나 인프라가 미흡했던 충남의 행정타운인 내포신도시가 최근 충남의 혁신도시로 지정되면서 어느 정도 발전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내포신도시가 혁신도시라는 ‘그릇’을 담아냈지만 ‘내용물’인 공공기관 이전 유치 여부에 따라 혁신도시 사업이 탄력을 받을것인지 아니면 ‘미완의 신도시’로 남을지가 관심사다.

도에 따르면 내포신도시는 2006년 도청 이전 예정지 결정 이후 2007년 도청 이전 신도시 도시개발 구역 지정에 따라 홍성군 홍북읍과 예산군 삽교읍 일원 995만1729㎡에 조성 중이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부지 조성 완료 면적은 966만㎡로, 97.1%의 공정률을 기록했다. 부지 조성은 올해 말 완료를 목표로 현재 막바지 작업이 한창이다. 내포신도시 인구는 현재 도청 이전 당시인 2012년 12월 이후 2만7834명에 달한다.

도 관계자는 “환황해 중심도시를 비전으로 설정한 내포신도시는 그동안 기관·단체가 속속 자리잡고 사람들이 꾸준히 이주하며 도시 면모를 갖춰가고 있으나 성장 동력에 한계를 느끼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명실공히 내포신도시가 문재인 정부의 충청권 공약인 환황해권 중심도시 육성과 행정도시로 자리잡기 위해선 공공기관 유치 여부에 따라 판가름이 날 전망이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대전시, 충남도 등에 따르면 수도권에 잔류한 공공기관은 365곳으로, 이 중 이전이 가능한 기관은 120여 곳 정도다. 노무현 정부의 1차 공공기관 이전 정책으로 전국 10개 혁신도시에 자리 잡은 공공기관은 153곳, 5만1000명에 달한다.

2차 이전 대상 기관은 숫자는 적지만 근무 인원은 더 많을 것으로 추산된다. 120여개 기관을 놓고 기존 10개 혁신도시와 이번에 지정된 대전, 충남 등 12개 혁신도시가 유치 경쟁을 벌이게 된 셈이다. 충남도는 수도권의 공공기관 20개 유치를 목표로 잡고 있다.

충남의 유치 대상인 이들 20개 공공기관은 전국적으로 적게는 1개, 많게는 4개 지자체와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5개 기관은 영호남 등과 유치 경쟁이 매우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충남은 내포신도시가 입지화됐는데도 불구하고 지역내 기초 지자체 간 과열 경쟁도 감지된다. 최근 기류를 보면 충남의 15개 시·군 가운데 대부분의 지자체가 공공기관 유치에 뜻을 두고 있다.

이는 도청 이전 8년이 되도록 당초 인구 목표인 10만명의 4분의 1정도에 불과한 ‘행정타운’인 내포신도시가 극복해야 할 난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남 혁신도시 지정으로 제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대한 ‘그릇’이 마련됐다”며 “그 그릇을 보다 알차게 채울 수 있도록 더 고민하면서 계획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