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객 늘어난 하천, 더 쾌적하고 안전하게
이용객 늘어난 하천, 더 쾌적하고 안전하게
대전시-자치구, 제15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0.10.16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김일환 기자] 대전시와 5개 자치구가 코로나19 이후 시민들이 많이 찾는 하천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시와 5개 자치구는 16일 오전 11시 유성구청 대회의실에서 제15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허태정 시장 주재로 5개 자치구 구청장 등이 참여한 이날 협의회는 대전시구청장협의회에서 건의한 ‘지방하천 유지관리 및 기성제 정비 시비보조금 증액’과 ‘대한적십자사 활동 보조금 지원 협조’ 등 5개 현안을 집중 논의했다.

논의 결과 지방하천 유지관리 시비 보조금을 내년에는 올해보다 2억원 많은 5억원으로 증액했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이후 여가·산책을 위해 시민들이 많이 찾는 하천을 쾌적하고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결정이다.  

대한적십자사 활동 보조금 지원은 최근 코로나19 및 여름철 집중호우에 따른 재난 시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 지원활동 등을 고려해서 자치구에 적극적인 지원 협조를 요청했다.

실제로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는 코로나19에 따른 방역종사자, 자가격리자, 취약계층 방역물품 지원에 5억원, 집중호우 시 구호품, 급식소 운영, 긴급재난지원금 등에 총 2억9000만원을 지원하는 등 7000여명의 시민들에게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또 현재 조성 중인 대덕구 평촌 금형산업단지에 대해서도 기업 입주 시기에 맞춰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등 배출가스 제로화를 위해 ‘평촌 네트 제로(Net Zero) 금형산업단지 조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편 ‘광역 생활폐기물 처리시설 설치’ ‘공영주차장 조성 시비보조금 지원’ 등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실무 논의를 거쳐 대안을 찾기로 했다.

허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사업들이 지연되고 있다”며 “시와 자치구가 힘을 모아 주요 정책을 신속하게 마무리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