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풀뿌리 자치대상 ‘행정종합대상’ 수상
김정섭 공주시장, 풀뿌리 자치대상 ‘행정종합대상’ 수상
풀뿌리 지방자치 성공 안착의 공로, 시민자치권 강화 주력
  • 길상훈 기자
  • 승인 2020.10.1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섭 공주시장이 충남신문협회가 주관한 풀뿌리 자치대상 ‘행정종합대상’에서 대상의 지자체로 인정돼 상을 받고 있다.(사진제공=시민소통 홍보팀)
김정섭 공주시장이 충남신문협회가 주관한 풀뿌리 자치대상 ‘행정종합대상’에서 대상의 지자체로 인정돼 상을 받고 있다.(사진제공=시민소통 홍보팀)
김정섭 공주시장이 풀뿌리 자치대상 ‘행정종합대상’ 지자체로 선정돼 주관 및 참여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김정섭 공주시장이 풀뿌리 자치대상 ‘행정종합대상’ 지자체로 선정돼 주관 및 참여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충남일보 길상훈 기자] 김정섭 공주시장의 민선 7기 행정에 대해 지역신문협회로부터 높은 평가가 모아져 지난 15일 '2020 풀뿌리 자치대상'에서 행정종합대상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 상은 충남 전체 지자체를 대상으로 평가에 들어간 행정종합의 의미로 논산시 노블레스 웨딩홀에서 지역신문에 의해 메겨진 심사에 의거, 업적이 평가된 수상이다.

또한 이 결과는 충남지역신문협회가 풀뿌리 지방자치대상으로 매년 충남도와 15개 시·군 시장·군수와 지방의원 등을 대상해 자치시대 지역발전과 지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 인물을 발굴해간 시상의 하나다.

이날 김정섭 시장은 홍성열 증평군수와 함께 행정종합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어 이맹석 공주시의원도 기초부문 의정발전으로 대상을 받았다.

김 시장은 민선7기 시민참여와 소통을 통해 공주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신바람 공주 활기찬 미래’라는 비전으로 지난 2년간 시정을 이끌어 낸 지방자치의 성공적 안착이 이번 공로로 인정되면서 큰 상을 수여한 결과다.

특히, 충남 최초로 ‘읍‧면장 주민추천제’를 도입한 김 시장, 그는 시장의 고유권한인 인사권을 시민들에게 이양하고 시민주도의 풀뿌리 주민자치 실현 성공사례를 지자체 최초 남긴 주인공이다.

또한, 주민참여 예산규모를 전년대비 31.6% 높이는 등 주민참여 권한을 대폭 확대하고 여기에 예산 운용의 투명성도 높여나가는 등 동시 주민자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매주 언론을 통해 정례브리핑도 주시할 대목이다. 매월 신바람 정책톡톡 토론회, 연2회 읍면동 주민과의 대화, 시민 100인으로 구성한 신바람시민소통위원회 등 시민과 소통하는 열린 행정 구현도 이번 평가에서 좋은 점수가 획득된 의미다.

무상교복과 무상교육, 무상급식 등 3대 무상교육을 전국에서 최초로 시행해 교육도시 공주의 위상을 높였으며, 노인일자리 확대, 치매 예방·건강관리를 위한 다양한 정책으로 어르신들의 복지증진과 권익신장에 기여했다.

안전한 환경 속에서 행복을 누릴 수 있는 인프라 확충으로 여성친화도시 지정, 가족친화도시 재인증 그리고 국제안전도시 및 예비문화도시에 잇따라 선정되면서 도시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여기에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비·대응체계 점검 및 선제적 예방관리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종합계획 수립 시행, 건강한 먹거리 순환체계 구축 등을 추진해 건강하고 안전한 지역사회 구현에 앞장선 점도 긍정 평가를 받았다.

김정섭 시장은 “민선7기 공주시정의 가장 큰 목표는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시정을 구현하는 것이라 생각해 그 동안 소통과 협치에 기반한 시민자치권 강화에 주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시민들과 함께 지역의 성장 동력 발굴과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