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청, 주민접촉 경찰활동 추진 호응
대전경찰청, 주민접촉 경찰활동 추진 호응
  • 김지은 기자
  • 승인 2020.10.18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경찰청이 주민접촉 경찰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전경찰청)
대전경찰청이 주민접촉 경찰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전경찰청)

[충남일보 김지은 기자] 대전경찰청의 주민접촉 경찰활동이 호응을 얻고 있다.

18일 대전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지역 내 범죄취약지를 선정해 순찰차와 도보순찰 근무자를 배치하고 범죄예방활동을 펼치고 있다.

범죄취약지는 범죄발생장소·112신고 다발지역 등이 집약된 GeoPros(지리적 프로파일링)를 매월 또는 격월로 분석·선정하고, 지역경찰, 형사, 교통경찰관을 배치해 사전적·예방적 문제해결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범죄취약지에서 최단시간에 현장에 도착해 신고처리의 골든타임도 놓치지 않고 있다. 실제 전국 지방경찰청의 112 도착 시간을 분석한 결과 대전청의 평균 도착시간은 4분 39초로 전국 평균 5분 5초보다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주민접촉 순찰’을 통해 대전경찰청은 지난 9월 한 달 동안 주민 의견 70여건을 해결해주는 등의 활동효과로 나오고 있다.

“상습도박, 음주, 흡연 등으로 불안하다”는 의견을 듣고 관련 신고를 73% 감소시키는 한편, 야간에 동네 놀이터에서 발생하는 청소년 비행, 목줄을 하지 않고 산책하는 반려견, 가로수에 가려진 신호등으로 인한 교통방해 등 주민이 불안을 느끼는 각종 문제를 해결했다.

대전경찰청 관계자는 “현장에서 만나는 시민 한 분 한 분의 말씀을 귀담아 듣고 정성스럽게 문제를 해결하며 시민들이 경찰을 만나면 편안한 마음이 들고 안심할 때까지 주민접촉 경찰활동을 차분하게 제대로 정착시켜 대전이 가장 안전한 살기 좋은 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