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여성친화도시 인증 ‘공유가게 1호점’ 탄생
공주시 여성친화도시 인증 ‘공유가게 1호점’ 탄생
예비창업자와 파트너 점포 상생협력을 통한 여성친화도시 사업
  • 길상훈 기자
  • 승인 2020.10.1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섭 공주시장이 여성친화도시 인증으로 ‘공유가게 1호점’ 탄생에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공주시민소통 홍보팀)
김정섭 공주시장이 여성친화도시 인증으로 ‘공유가게 1호점’ 탄생에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공주시민소통 홍보팀)
공주시 여성친화도시 인증 ‘공유가게 1호점’ 탄생 점포.
공주시 여성친화도시 인증 ‘공유가게 1호점’ 탄생 점포.
공주시 여성친화도시 인증 ‘공유가게 1호점’ 탄생에 따른 점포 실내 모습.
공주시 여성친화도시 인증 ‘공유가게 1호점’ 탄생에 따른 점포 실내 모습.

[충남일보 길상훈 기자] 지난 15일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개설한 공유가게(shop in shop) 공주시 1호점 현판식이 진행됐다.

이번 공유가게는 경력단절여성 중 창업을 희망하나 경제적인 부담과 사회진출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들에게 기존 점포를 운영하는 제도로 사업주와 매칭을 통해 가게안의 작은 가게를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된 사업이다.

탄생한 공유가게 1호점은 다육식물 및 야생화를 판매하는 업종으로 신관동 소재 17카페가 파트너 점포로 선정, 현판식과 함께 앞으로 협업이 이뤄진다.

이번 1호점에 이어 중학동 장안스포츠에 2호점, 웅진동 알콩달콩 네일카페에 3호점, 중학동 고마다락 유한회사에 4호점이 잇따라 운영될 예정이다. 앞으로 여성 예비창업자들은 만반의 준비가 시작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창업에 도전하는 여성들은 약 4개월간 여성새로일하기센터에서 창업 지도 훈련과정을 이수하며 또한 공주대 창업보육센터로부터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창업 실전역량이 강화된다.

임경호 공주대산학협력단장은 “이 사업을 시작하게 된 첫 계기는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시작됐다”며 “창업 준비과정에서 코로나19라는 난관에 부딪혀 힘든 고비도 여러 차례 있었지만 우여곡절을 딛고 창업하시는 분들 모두가 성공이 눈 앞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현판식을 통해 김정섭 시장은 “공유가게는 예비창업자와 파트너 점포 간 상생협력을 통해 동반성장하는 여성친화도시형 사업이다.”며, “앞으로도 경력단절여성분들이 창업아이템을 적극 발굴하고 소창업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