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국감에서 KBS 충남방송국 설치 주요 이슈 '부각'
[국감] 국감에서 KBS 충남방송국 설치 주요 이슈 '부각'
  • 우명균 기자
  • 승인 2020.10.1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통신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KBS 충남방송국의 조속한 설치를 강력히 촉구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통신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KBS 충남방송국의 조속한 설치를 강력히 촉구했다.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통신공사(KBS)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KBS 충남방송국의 설치 문제가 주요 이슈로 부각됐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15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KBS 충남방송국의 조속한 설치를 촉구했다.

조 의원은 “KBS ‘1도 1국’ 기본틀에서 유일하게 예외가 되고 있는 곳이 충남”이라며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광역도 가운데 재난 주관 지역방송사가 없는 곳은 충남이 유일하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지난 2018년 11월 인사청문회 때 양승동 사장은 충남방송국 설립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며 “양 사장 주도로 충남방송국 설립 계획을 마련해 국회에 직접 보고하라”고 요구했다.

​조 의원과 충남도 등에 따르면 KBS는 지난 2011년 내포신도시에 2만 925㎡ 규모의 충남방송국 건립 부지를 확보하고 2015년 잔금 납부까지 마쳤다. 그러나 이듬해인 2016년 KBS는 충남방송국 설립 실시설계비 4억원을 세웠으나 경영난을 이유로 삭감했다.

​2018년 말 기준으로 충남지역 10개 시·군에서 KBS에 내고 있는 수신료는 262억원에 달한다. 공주와 계룡, 논산, 부여, 금산 5개 시·군까지 합하면 충남도민들이 내는 KBS 수신료는 훨씬 늘어나게 된다. 같은 해 KBS의 도 단위 수신료 수입률에서 충남은 4.0%로, 경기와 경남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충남도민들은 수백억원의 수신료를 납부하면서도 지역방송국이 없어 각종 재해·재난 시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 또한 충남은 노인 인구가 많아 지상파 방송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만 지역방송국으로부터 제공받을 수 있는 각종 방송 서비스에서 소외되면서 도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조승래 의원은 “KBS 충남방송국 건립 계획이 본사 투자 우선순위에서 밀려 계속 지연되면서 충남도민들은 수신료를 내고도 응당한 방송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등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며 “재난·재해 관련 정보 신속 전파, 방송서비스 소외 및 상대적 박탈감 해소, 알권리 충족, 방송의 지역 균형발전 등을 위해 KBS 충남방송국은 조속히 설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