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사람이 우선인가, 차가 우선인가
[기고] 사람이 우선인가, 차가 우선인가
  • 차지현 기자
  • 승인 2020.09.24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서북경찰서 경비교통과 배한욱 경감.
천안서북경찰서 경비교통과 배한욱 경감.

최근 횡단보도를 건너던 보행자 2명이 신호를 위반해 달리던 승용차에 치여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사람과 차가 혼재한 도로상에서는 교통약자인 보행자가 차에 우선해야 하고 보행자가 도로를 건널 때 차는 보행자 안전을 위해 일시정지 또는 서행해야 함은 삼척동자도 다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필자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 다소 역설적이긴 하지만 “차가 우선 ”이라고 주장한다.

차를 운전하는 사람 중 일부는 술에 취한 운전자도 있고 졸음운전, 심지어 휴대폰 영상통화를 하거나 동영상을 보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경우에 운전자가 전방 주시 의무에 소홀할 수 밖에 없고 보행자를 일찍 발견치 못해 교통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자동차가 규정 속도를 초과해 시속 80Km로 주행할 경우 초당 22m를 진행하고 운전자가 보행자를 발견하고 급 제동시 30m(도로 여건 또는 차종에 따라 다름)가량 이동하는 것을 감안해 보행자는 스스로 자신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 무단횡단은 물론 신호기가 설치된 횡단보도를 건널 때도 차량의 속도를 살피는 것이 하나밖에 없는 자신의 생명을 지키는 최선의 방법이다.

경찰과 도로관리부서는 보행자의 안전과 자동차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신호등, 각종 표지판, 시설물 등을 설치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